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설동욱 목사 신앙의 길라잡이
[설동욱 목사 칼럼]미래의 변화를 통제할 리더
무엇보다도 지금은 미래를 잘 통제할 하나님이 세우는 리더가 절실할 때라고 생각한다.
기사입력: 2017/02/06 [14:20]  최종편집: 리폼드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설동욱
배너

▲     © 리폼드뉴스

엘빈토플러는 자신의 저서를 통해 역사를 세 가지로 구분했다. 제1의 물결은 ‘농업혁명’ 제2의 물결은 ‘산업혁명’ 제3의 물결은 현재의 ‘정보혁명’이라 했다.
 
진실로 제3의 물결로 인한 인터넷은 사이버시대를 열어감으로 전통적 기본가치를 붕괴시키고 세계관을 갖게 함으로 원칙이 흔들리는 시대에 살게 되었다. 이러한 때 다가올 미래의 변화를 누가 통제할 것인가라는 의문을 던졌다.
 
그렇다. 미래의 시대는 분명 지금껏 익숙했던 직업들이 사라져가고 창의적인 직업이 새롭게 형성되어 질 것이다. 디지털시대와 아날로그 시대가  공존해 살면서도 서로 다른 세상을 살아갈 것이다. 그럴 때 이시대의 변화를 아우를 수 있는 리더는 분명 하나님이 세우시는 리더가 되어야 한다.
 
미래가 불확실한 시대에 리더는 반드시 뜻이 있는 사람이어야 한다. 다니엘처럼 자신의 정체성을 숨기거나 포기하지 않는 사람이 리더가 되어야 하고, 하나님이 역사의 주인공이심을 믿고 하나님의 통치를 인정하는 사람이 리더가 되어야 한다.
 
세계 곳곳에 천재지변이 일어나고 나라와 나라의 외교도 믿을 수 없는 줄다리기를 하고 있는 이때에, 우리는 하나님의 뜻을 찾고 그 뜻을 이루어 드리는 자세가 필요하다. 사람의 생각이 아니라 하나님의 생각으로 내 자신이 변화되어 가야 만 하는 것이다. 무엇보다도 지금은 미래를 잘 통제할 하나님이 세우는 리더가 절실할 때라고 생각한다.
 
설동욱목사(서울예정교회 담임, 목회자사모신문 발행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