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오피니언
교회 채무의 심각성, "채무 상환 계획 세우자"
교회 채무 문제는 "내가 그만 두면 그만이다"는 생각 버려야
기사입력: 2017/01/16 [10:07]  최종편집: 리폼드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리폼드뉴스
배너
▲     ©리폼드뉴스

(리폼드뉴스) 각 교회마다 새로운 회계년도가 시작됐다. 2017년 새해에는 각 교회마다 교회채무를 상환하는 원년으로 삼기를 희망한다.
 
교회 채무로 교회는 마치 은행권이 생사여탈권을 쥐고 있고 있는 것과 같은 현실이다. 교회 채무는 당대에 상환할 수 없는 교회가 대부분이다.
 
교회 채무로 인하여 교회가 참담하게 무너지는 현실 속에서 교회 구성원들은 후대까지 교회건물이 유지될 수 있수록 채무상환 계획을 세워야 한다.
 
교회 채무 때문에 교회건물을 이단에게 매매하는 행위는 교회매매로 처리하기로 이미 제101회 총회에서 결의된 바 있어 주의가 요망된다.
 
리폼드뉴스 기사 바로가기
 
[기획특집 1] 예장합동교단 교회채무 상황 
  • 교회채무, 상환계획 세우자 
  • 교회채무, 심각한 교회 정체성 혼란
  • 결국 제자교회 채무불이행으로 부동산 경매 절차 개시 결정 ..."해결방안은"
  • 제자교회 딜레마, “교회 채무의 법률관계”
  •  
    배너
    배너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총신대 재단이사회 총회 흔적 지우기 정관변경 충격 /리폼드뉴스
    총신대 총장 답변, “정관변경 나도 궁금하다” /리폼드뉴스
    제102회 총회 총대 영구제명 건, '법원 판단받는다' /리폼드뉴스
    법원, 충남노회 노회개최 금지 가처분 기각 /리폼드뉴스
    폐당회 2년 유예기간 중 위임목사, 노회장 총회총대 자격유무 /리폼드뉴스
    강도사 설교권, 목사의 설교, 및 치리권의 인허 임직식 /리폼드뉴스
    울산남교회 소송의 경과 “남송현 목사 측 완승” /리폼드뉴스
    사실확인 없이 금품수수 폭로자 명예훼손죄로 피소 /리폼드뉴스
    마지막날 총회 회무 무효되면 총회재판국 판결이 확정 /리폼드뉴스
    총신대 재단 정관변경, 이사자격 ‘총회소속’ 삭제 꼼수 /소재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