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설동욱 목사 신앙의 길라잡이
[설동욱 목사 칼럼]생명의 빛
참 빛 되신 예수님 없이는 우리는 한 순간도 살아갈 수 없음을 깨닫고, 빛의 자녀답게 세상가운데 빛으로 살아야 하겠다.
기사입력: 2016/11/08 [11:16]  최종편집: 리폼드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설동욱
배너

▲     ©  리폼드뉴스



빛에는 두 가지가 있다. 하나는 태양처럼 빛을 내는 발광체로서 빛이 있고 달빛처럼 그 빛이 반사되어서 오는 빛이 있다. 이 빛이 없으면 생명체가 살아갈 수가 없다. 마찬가지로 성경에도 보면 천지창조의 시작이 빛을 지으시는 데서 시작되고 있다. “빛이 있으라 하시니 빛이 있었고......”

 하나님께서 빛을 창조하신 이유는 한 생명체가 살아가는데 없어서는 안 될 요소이기 때문이다. 성경에 보면  “참 빛 곧 세상에 와서 각 사람에게 비추는 빛이 있었나니”라고 예수님을 생명의 빛으로 단정 짓고 세상에 보내셨음을 묘사하고 있다.(요 1:9) 빛이 없으면 모든 생명체가 살아갈 수 없듯이 예수님이 없이는 우리는 살아갈 수 없기 때문이다.

그뿐 아니다. 마태복음 5장 14절에는 “너희는 세상의 빛이라” 라고 말씀하심으로 신자들도 세상의 빛임을 말씀하셨다. 빛이 하는 일은 어둠을 밝히는 일을 하는 것이다. 다시 말하면 세상의 빛이 된 우리는 세상가운데 뛰어 들어가 어둠을 밝혀야 함을 의미한다. 우리는 교회의 빛이 아니라 세상의 빛임을 명심해야 한다. 참 빛 되신 예수님 없이는 우리는 한 순간도 살아갈 수 없음을 깨닫고, 빛의 자녀답게 세상가운데 빛으로 살아야 하겠다.

설동욱목사(서울예정교회 담임, 한국기독교복음단체총연합회 대표회장)
 
배너
배너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예장합동, 총회 제13대 총무 후보 윤곽 6⋅3 구도 /리폼드뉴스
폐당회 2년 후 미 복구시 위임목사 신분 무임목사 /소재열
[무명독자의 글] 성실한 목회 현장 무너지는 현실, '악한 자들의 장난' /리폼드뉴스
[모르면 무너진다] 정관변경 및 교단탈퇴에 대한 대법원 판례 해설 /소재열
[특별기고] 총회 재판국에 바란다 /소재열
서울남노회, 권재호 목사 공직정지 원인무효 결정 /리폼드뉴스
성찬식 방해한 원로장로, 제명출교해야 /리폼드뉴스
[제102회 총회헌의] 공동회의 결의 없이 위임목사 해약 청원 불가건 /소재열
예장합동, 제102회 부총회장 2파전인가 3파전인가? /리폼드뉴스
경기북노회 제49회 정기회, 노회분립보다 개혁의 길 택해 /소재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