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설동욱 목사 신앙의 길라잡이
[설동욱 목사 칼럼]인조인간
“나의 눈물을 주의 병에 담으소서. 이것이 주의 책에 기록되지 아니하였나이까”(시편 56:8절)
기사입력: 2016/10/31 [15:46]  최종편집: 리폼드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설동욱
배너

▲     © 리폼드뉴스

사람에게는 눈물샘이 있다. 이 눈물샘이 막히면 안구는 계속 건조해져서 불편을 겪게 된다. 눈물이 하는 일은 여러 가지이지만 해로운 물질을 씻어주는 역할을 한다. 또 너무 기쁘거나 행복할 때 과다 분비되는 도파민을 분해해 감정을 억제하는 역할도 한다.

그런데 현대인들은 눈물이 메마르고 있다. 과거에는 장례식장에 가면 울거나 곡하는 사람이 끊이지 않았다. 요즈음은 눈물 흘리는 사람이 별로 없다. 그만큼 감정이 메마르고 있다는 증거다. 고대 그리스와 로마에는 눈물단지가 있었다. 목이 가는 작은 병인데 장례식 때 흘린 문상객의 눈물을 그 병에 담아 무덤에 함께 묻었다고 한다. 눈물이 없다는 것은 한마디로 로봇 같은 인생을 살고 있기 때문이다.

교회에서도 눈물이 메마르고 있다. 예배를 드려도 감동이 없고 눈물이 없다. 과거에는 예배드리고 나면 눈이 퉁퉁 부은 사람들이 많았다. 감사와 감동이 넘쳐서이다. 예루살렘을 바라보며 흘리신 예수님의 눈물을 생각하면서 예배의 감동을 회복했으면 좋겠다. 눈물을 잃어버린 인조인간이 아니라 하나님을 향한 감동과 감사로 이 말씀을 기억했으면 좋겠다. “나의 눈물을 주의 병에 담으소서. 이것이 주의 책에 기록되지 아니하였나이까”(시편 56:8절)

설동욱목사(서울예정교회 담임, 한국기독교복음단체총연합회 대표회장)
 
배너
배너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아버지 원로목사의 소송과 후임 아들 목사의 죽음 /소재열
교수협의회, 총신대 교수 보직 조건으로 3천만원 수수 의혹 제기 /리폼드뉴스
광주중앙교회를 둘러싼 정통성 논쟁, "상식적 접근 안통한다" /소재열
이승희 목사, "제102회 총회 부총회장 후보에 출마 한다" /소재열
총신대 재단이사회, 총회와 상관없는 정관 개정 가능성 /소재열
교육부, 총신대 회계감사 전격 실시 /리폼드뉴스
남울산노회에 대한 총회재판국 판결 정의에 반한가? /소재열
증경총회장 3인의 증경예우 금지 보고자 이만덕 목사 고소건 혐의없음 /리폼드뉴스
사랑의교회 7인장로 선출, 93% 찬성으로 피택 /리폼드뉴스
총회노회분립위원회의 경비요구는 총회 총대 영구제명 대상 /리폼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