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설동욱 목사 신앙의 길라잡이
[설동욱 목사 칼럼]인조인간
“나의 눈물을 주의 병에 담으소서. 이것이 주의 책에 기록되지 아니하였나이까”(시편 56:8절)
기사입력: 2016/10/31 [15:46]  최종편집: 리폼드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설동욱
배너

▲     © 리폼드뉴스

사람에게는 눈물샘이 있다. 이 눈물샘이 막히면 안구는 계속 건조해져서 불편을 겪게 된다. 눈물이 하는 일은 여러 가지이지만 해로운 물질을 씻어주는 역할을 한다. 또 너무 기쁘거나 행복할 때 과다 분비되는 도파민을 분해해 감정을 억제하는 역할도 한다.

그런데 현대인들은 눈물이 메마르고 있다. 과거에는 장례식장에 가면 울거나 곡하는 사람이 끊이지 않았다. 요즈음은 눈물 흘리는 사람이 별로 없다. 그만큼 감정이 메마르고 있다는 증거다. 고대 그리스와 로마에는 눈물단지가 있었다. 목이 가는 작은 병인데 장례식 때 흘린 문상객의 눈물을 그 병에 담아 무덤에 함께 묻었다고 한다. 눈물이 없다는 것은 한마디로 로봇 같은 인생을 살고 있기 때문이다.

교회에서도 눈물이 메마르고 있다. 예배를 드려도 감동이 없고 눈물이 없다. 과거에는 예배드리고 나면 눈이 퉁퉁 부은 사람들이 많았다. 감사와 감동이 넘쳐서이다. 예루살렘을 바라보며 흘리신 예수님의 눈물을 생각하면서 예배의 감동을 회복했으면 좋겠다. 눈물을 잃어버린 인조인간이 아니라 하나님을 향한 감동과 감사로 이 말씀을 기억했으면 좋겠다. “나의 눈물을 주의 병에 담으소서. 이것이 주의 책에 기록되지 아니하였나이까”(시편 56:8절)

설동욱목사(서울예정교회 담임, 한국기독교복음단체총연합회 대표회장)
 
배너
배너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충청노회 임시회, 안건상정 부결 적법한가? /리폼드뉴스
[이형만 목사 논단] 총회 파회 이후 올바른 총회역할에 대한 제안 /이형만
총회화해중재위, 산이리교회 화해 위한 조건부로 난항 /리폼드뉴스
종교인 과세, 교회 50~60% 이상 근로장려세제 대상 될 수도 /리폼드뉴스
사랑의교회 공동의회 정관변경 안건 상정 연기 /리폼드뉴스
“총회가 총신대 ‘직할’해 주요 사안 ‘총회 인준’받게 정관 수정해야” /송상원
분당중앙교회 콘퍼런스 , ‘종교인과세에 대한 기독교 입장 선언문 /리폼드뉴스
광주지법, ‘광주중앙교회’ 상표법 위반자 벌금형 선고 /리폼드뉴스
명성교회 "법률행위 대표자 원로목사인가 임시당회장인가" /소재열
대전고법, 충남노회 정기회측 인정 판결 /소재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