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총회통신
[제101회 총회69] 총신신대원 양지 도서관 "박형룡 박사 기념도서관으로 명칭변경
총신대학교 내 총회신학원 야간반 폐지하되 운영이사회가 처리하라
기사입력: 2016/10/02 [18:56]  최종편집: 리폼드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리폼드뉴스
배너
▲     © 리폼드뉴스

대한예수교장로회 제101회 총회(합동)에 총신대학교와 관련한 결의가 있었다. 먼저 총신대 신학대학원 양지 캠퍼스 중앙도서관 명칭을 "박형룡 박사 기념 도서관"으로 명칭 변경의 건은 "허락하되 총신운영이사회로 보내 시행키로 하는 것이 가한 줄 아오며"라고 결의했다.
 
총회가 총신대학교와 관련하여 결의를 하면서 이를 운영이사회로 하여금 시행하도록 명령했다. 운영이사회는 이 문제를 독단적으로 처리할 수 없다.
 
운영이사회는 다시 총신대학교 재단이사회와 논의해야 한다. 운영이사회 결의로는 중앙도서관 명칭을 임으로 변경할 수 없다는 것이 한계이다.
 
또한 이번 제101회 총회에서 총신대학교 내 총회신학원 야간반 폐지의 건이 상정되어 "폐지하기로 하되 운영이사회로 보내 처리하는 것이 가한 줄 아오며"라고 결의했다.
 
이 결의 역시 운영이사회가 독단적으로 처리할 수 없는 사안이다. 총신대학교 재단이사회와 합의하여 처리하지 않으면 해결될 수 없는 결의이다.
 
그리고 총회신학대학원 내 총회 편목 특별 교육 과정 개설의 건은 기각됐다. 이 헌의는 함평노회에서 했다. 문제는 이 헌의는 기본적인 명칭도 이해하지 못한 헌의로서 노회의 주의가 요망된다. 여기서 "총회신학대학원"이란 학교는 존재하지 않는다.
 
총신대학교, 총신대학교 신학대학원, 총회신학원이 있을 뿐이다.
 
배너
배너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법원, "서울교회 경상비 결재권자는 담임목사인 당회장이다" /리폼드뉴스
[총회상설 기소위] 총신대 재단이사회 관련자 징계 지시 통보 /리폼드뉴스
[교단정체성1] 교권정치에 기웃거리지 않는 교수를 갈망하며 /소재열
총신대 신대원 제84회 동창회장에 윤준수 목사 선출 /리폼드뉴스
총회, 긴급동의안으로 무분별한 처벌 안 제출 제동 /리폼드뉴스
총신대 교수회 회의록, “오정현 목사 합격무효처분 입증 불가” /리폼드뉴스
서울지역노회협의회 총회, 대표회장 장봉생 목사 선출 /리폼드뉴스
앙심(怏心)과 허세(虛勢)의 산울림을 아는가 /이석봉
이찬수 목사 그는 누구인가? /이석봉
총신대 교수회, '오정현 목사 편입학 취소처분 무너지다' /소재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