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총회통신
[제101회 총회59] 현 총회장 임기 종료 후 선거관리위원장 못맡는다
기사입력: 2016/10/01 [12:39]  최종편집: 리폼드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리폼드뉴스
배너
▲ 좌로부토 김선규 총회장, 전계헌 부총회장    © 리폼드뉴스

대한예수교장로회 총회(합동) 선거관리위원회 조직은 직전 총회장, 장로부총회장, 서기, 회록서기, 회계는 당연직으로 한다. 단, 당연직 위원 유고시에는 해당 지역구도와 해당 직분(목사, 장로)지 중 총회 임원회에서 선정한다(총회규칙 제4조 제2항).
 
그런데 금년 총회장인 김선규 목사는 제101회 총회장직이 종료된 이후 제102회기 선거관리위원이 될 수 없을 뿐만 아니라 위원장이 될 수 없다.
 
그 이유는 김선규 목사는 1947년 6월 18일생으로 제102회 총회인 2018년 9월 이전인 2018년 6월 18일이 정년이기 때문이다.
 
제102회 총회 임원회가 서울서북지역에서 선거관리위원장을 선임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배너
배너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아버지 원로목사의 소송과 후임 아들 목사의 죽음 /소재열
교수협의회, 총신대 교수 보직 조건으로 3천만원 수수 의혹 제기 /리폼드뉴스
광주중앙교회를 둘러싼 정통성 논쟁, "상식적 접근 안통한다" /소재열
이승희 목사, "제102회 총회 부총회장 후보에 출마 한다" /소재열
총신대 재단이사회, 총회와 상관없는 정관 개정 가능성 /소재열
교육부, 총신대 회계감사 전격 실시 /리폼드뉴스
남울산노회에 대한 총회재판국 판결 정의에 반한가? /소재열
증경총회장 3인의 증경예우 금지 보고자 이만덕 목사 고소건 혐의없음 /리폼드뉴스
사랑의교회 7인장로 선출, 93% 찬성으로 피택 /리폼드뉴스
총회노회분립위원회의 경비요구는 총회 총대 영구제명 대상 /리폼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