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총회통신
[제101회 총회58] 총회 명의로 행한 답변서 철회건 '기각'
교회분쟁으로 법원 소송으로 이어질 때 사안에 따라 총회답변서를 요구한다
기사입력: 2016/10/01 [12:21]  최종편집: 리폼드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리폼드뉴스
배너
▲제101회 총회 수요 예배를 드리고 있다.     © 리폼드뉴스

대한예수교장로회 제101회 총회(합동)에서 총회 명의로 행한 답변서 철회건이 '기각 결정' 됐다.
 
총회가 파한 이후에 총회명의로 각 법원이나 검찰이나 이해관계에 있는 자들이 총회에 헌법해석에 대한 답변서를 요구하는 경우가 많아졌다. 이는 교회 분쟁이 빈번해 져서 법정 소송으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아졌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번 제101회 총회에 "남울산노회장 이동주 씨가 헌의한 '총회 헌법 해석질의'에 대한 '답변서' 철회의 건은 기각함이 가한줄 아오며"라고 결의했다.
 
본 건은 남울산노회 소속 울산남교회 분쟁 사건이 법원 소송으로 이어져 총회 답변서가 법원에 제출되었다. 제99회기 총회에서는 최규돈 목사측이 총회 답변서를 제출하기도 했고, 제100회기에서는 남송현 목사 측이 답변서를 받아 법원에 제출되기도 했다.
 
그런데 남울산노회에서 남송현 목사 측이 총회로부터 답변서를 받아 법원에 제출하자 이 답변서를 철회해 달라고 제101회 총회에 헌의했지만 총회는 이같은 헌의를 이유없다며 기각결정을 내렸다. 이제 남울산노회는 법원에 제출된 답변서가 무효라는 주장을 할 수 없게 됐다.
 
배너
배너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아버지 원로목사의 소송과 후임 아들 목사의 죽음 /소재열
교수협의회, 총신대 교수 보직 조건으로 3천만원 수수 의혹 제기 /리폼드뉴스
광주중앙교회를 둘러싼 정통성 논쟁, "상식적 접근 안통한다" /소재열
이승희 목사, "제102회 총회 부총회장 후보에 출마 한다" /소재열
총신대 재단이사회, 총회와 상관없는 정관 개정 가능성 /소재열
교육부, 총신대 회계감사 전격 실시 /리폼드뉴스
남울산노회에 대한 총회재판국 판결 정의에 반한가? /소재열
증경총회장 3인의 증경예우 금지 보고자 이만덕 목사 고소건 혐의없음 /리폼드뉴스
사랑의교회 7인장로 선출, 93% 찬성으로 피택 /리폼드뉴스
총회노회분립위원회의 경비요구는 총회 총대 영구제명 대상 /리폼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