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총회통신
[제101회 총회56] 해당 회기 총회 결의 불이행자 처벌 위한 기소위원 상시화
임원회 결의로 기소위원 3인 선정 후 총회 본회에 보고토록 결의
기사입력: 2016/10/01 [11:40]  최종편집: 리폼드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리폼드뉴스
배너

▲     ©리폼드뉴스

대한예수교장로회 제101회 총회(합동)에서 "해당 회기 총회 결의 불이행자 기소위원" 상설화가 결의됐다.
 
"평양제일노회장 한윤주 씨가 헌의한 총회기소위원회(상시) 신설의 건은 해당 회기 총회 결의를 이행하지 않는 자에 한하여 권징조례 제2장 제7조에 의거 기소위원을 두어 기소토록 하되 해당소위원이 기소한 건은 본 총회가 원고로 기소한 것으로 하며 기소위원 선정은 매회 때마다 총회 파회 전 임원회가 3인을 선임하여 본회의 허락을 받는 것이 가한 줄 아오며."
 
이같은 기소위원에 관한 결의는 제101회 총회가 결의한 사항 중에 총회적으로 긴급하게 집행하는 과정에서 총회결의를 불순종(불이행)하는 경우에 차기 총회에서 하회에 재판하여 치리하라는 지시를 하면 늦어진다.
 
이런 패단을 없애기 위하여 아예 총회결의로 기소위원 3인을 임원회 결의로 확정해 놓고 제101회 총회 결의를 불이행시 기소위원들이 재판관할권을 갖고 있는 해당 소속 노회에 기소하여 총회가 원고로 재판에 참여할 수 있는 길이 열려졌다.
 
기소위원 3인은 총회 파회 전에 임원회가 선정하여 본회에 허락을 받아야 한다. 그러나 금년 제101회 총회에서는 임원회가 기소위원을 본회에 보고하지 않았다. 그러나 잔무는 총회임원회에 위임하기로 하고 파회되었으므로 총회임원회가 기소위원 3인을 선정하여 회의록으로 채택하면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
 
이 제도는 제101회 총회에서 결의한 내용을 불이행하는 제101회 총회 총대에 한하여 강력한 총회적 제재안이 마련되었다는 점에서 총회결의를 무시하는 일은 상당히 정리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총신대학교 재단이사회와 관련하여 이같은 제도가 활성화 될 것으로 보여 그 결과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