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총회통신
[제101회 총회53] 후임자에게 돈받고 목양권 양도는 '교회매매'로 처리키로
이단에게 교회건물, 부동산 매매는 '교회매매'로 처리키로 결의
기사입력: 2016/10/01 [09:51]  최종편집: 리폼드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리폼드뉴스
배너
▲  제101회 총회 정치부가 심의한 안건을 본회에 상정하여 총회가 결의함으로 총회적 결의로 확정한다. 사진은 정치부장 김종희 목사가 정치부  심의 결과를 본회에 상정하고 있다.   © 리폼드뉴스

대한예수교장로회 제101회 총회(합동, 총회장 김선규 목사)가 지난 26일(월)부터 30일(금)까지 서울 충현교회에서 개최됐다.
 
이번 제101회 총회에서 다음과 같은 안건이 처리됐다.
 
8. 기타
가. 교회 매매관련
256) 평남노회장 이상열 씨가 헌의한 노회의 임시당회장 파송 없이 지교회 담임목사가 후임자에게 관련 금원을 받고 교회대표 및 목양권 양도와 이단에게 교회부동산을 처분한 행위를 교회매매로 처리의 건과
 
257) 삼산노회장 이봉철 씨가 헌의한 노회의 임시당회장 파송 없이 지교회 담임목사가 후임자에게 관련 금원을 받고 교회 대표 및 목양권 양도와 이단에게 교회건물을 처분한 행위를 불법 교회매매로 처리하기로 하다로 총회 결의 요청의 건은 허락함이 가한 줄 아오며.

 
이같은 제101회 총회 결의는 교회를 지키는 강력한 수단이 될 것으로 보인다. 지금까지 지교회 담임목사가 특별한 사정으로 교회를 사임하려 한다면 사임서를 노회에 제출해야 한다. 그러면 노회는 임시당회장을 파송하여 새로운 담임목사를 청빙하는 절차를 이행한다.
 
담임목사에게 퇴직금 및 관련한 공로금을 지급하려 할 때에도 노회가 파송한 대리 및 임시당회장에 의해 당회와 공동의회를 적법한 절차에 의해 결정되어야 한다. 
 
그러한 교단헌법의 절차를 무시하고 노회 임시당회 파송없이 담임목사인 자신이 후임목사를 결정하고 그 후임목사에게 돈을 받고 당회와 공동의회를 교단헌법에 반한 불법으로 권한없는 자가 소집과 결의를 하여 후임자에게 교회대표와 목양권을 양도하는 행위를 교회매매로 처리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교단헌법에서 규정한 절차를 지키지고 않고 불법적으로 노회의 임시당회장 파송없이 권한없는 장로가 공동의회를 소집하거나 회의를 진행하여 전임자가 후임자에게 개인적으로 받은 금원을 합법화 시켜주는 행위 역시 편법과 불법 교회매매로 처리하며, 이는 전임자나 후임자 모두에게 적용할 수 있게 됐다.

또한 이단에게 교회건물이나 부동산을 매매했을 경우 이를 일반법에서 교회 매매로 처리할 수 없었다. 소유권을 갖고 있는 교회나 대표인 담임목사가 이단에게 소유권을 넘긴 매매행위는 실정법에는 정당한 소유권 매매로 해석하기 때문에 이를 불법으로 처단할 수 있는 법적 근거가 모호했다. 교회매매와 부동산 매매는 법적 성격이 모호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는 성직매매와 같은 맥락의 교회매매로 처리할 수 있도록 하는 근거마련에 대한 법안이 통과됐다. 이번 제101회 총회는 이같은 같은 담임목사가 불법 당회와 공동의회를 통으로 후임자에게 돈을 받고 교회대표와 목양권을 넘긴 행위나 이단에게 교회건물이나 부동산을 매매한 행위를 교회매매로 유권해석을 하여 결의하므로써 앞으로 교회의 불법매매로서 법적 처리를 위한 근거가 마련되었다는 점이다. 
 
이같은 결의는 현재 불법적으로 교회 목양권과 교회재산을 불법적으로 양도하고 매매하는 행위를 금지하는 법이 통과되어졌다는 의미에서 이번 제101회 총회결의는 시기절절한 결의라 볼 수 있다.
 
총회는 대한예수교장로교회의 최고 치리회이면서 한 몸인 전국 대한예수교장로회 모든 지교회를 대표한다. 총회 총대는 전국 각 노회가 파송하는 동수의 목사와 장로를 회원으로 조직하며, 총대는 노회의 대표요, 총회의 회원이다.

총회의 처결은 전국 교회의 결정이요, 최종심의회의 처결이므로 처결후에 변경할 회가 없고, 후총회에서도 이같은 전총회의 처결을 취소하지 못한다. 장로회 정치에 따라 교회의 대표나 혹은 교회의 다수 의견이 소수 의견을 다스리고 절차에 따라 소수는 다수에 복종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