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설
[사설] 총회 결의의 권위에 순복해야
총회와 총신을 사랑하는 본심의 출처가 조건없는 순수함이기를 바란다
기사입력: 2016/02/22 [01:40]  최종편집: 리폼드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소재열
배너
▲ 대한예수교 장로회 총회 회의 의사봉(고퇴) 제90회 총회에서 새로 제작되어 사용된 고퇴다.     ©리폼드뉴스

[리폼드뉴스] 종교단체의 준말로 기독교를 ‘교단’으로, 불교는 ‘종단’으로 표기한다. 이는 기독교나 불교에서 이같이 부르고 있기 때문이다.

교단은, 신앙원칙 내지 신앙고백의 내용인 ‘교리’와 신앙적 행위양식인 ‘예배’라는, 본질적이고도 핵심적인 요소를 공통으로 하고 있는 여러 교회들이, 대외적 선교와 대내적 교회행정을 공동으로 행할 목적으로 연합하여 조직한 상급 종교단체라고 할 것이다(2006년 전원합의체 판결시 별개의견).

대법원은 그 교단에 관해 “교단은 교리의 내용 등 해당 교단의 고유한 특성과 교단 내에서의 종교적 질서를 유지하는 것을 그 존립 목적으로 하게 된다. 교단은 그 존립 목적을 위하여 필요한 경우 교단 헌법을 제정⋅개정⋅해석하고, 행정쟁송 등 교단 내의 각종 분쟁을 처리하며, 목사 등 교역자의 자격 요건을 정하며, 소속 지교회를 지휘·감독하는 등의 기능을 수행한다.”라고 판시하기도 한다.

지교회나 목사가 특정 교단 소속을 유지하는 것은 해당 교단의 지휘⋅감독을 수용하겠다는 지교회 교인의 집합적 의사의 표현과 목사 자신의 의사표현으로 볼 수 있다. 이를 명확히 하기 위해 목사는 목사임직식이나 위임식 때 교단과 교단의 헌법에 따르겠다는 의사표현을 자신의 양심의 자유에 근거하여 서약을 한다.

그렇다면 교단의 모든 지교회나 목사는 교단의 결정과 교단헌법을 지켜야 한다. 그 헌법과 해석에 대한 문제가 쟁론이 될 경우 그 역시 총회가 판단하고 해석하는 권한을 갖고 있다. 총회 모든 구성원들은 총회결의에 순종해야 하며 총회가 해석한 결과에 따라야 한다.

정치문답조례 제435문에 “총회 결의의 권위가 어떠하냐”라는 물음에 답은 이렇다.

“총회 결의의 권위란 권면뿐이라고 해도 그것이 전체 교회의 대표인 총회로부터 왔으니 권위가 있고, 상비부를 상대로 권면하면 그 상비부는 마땅히 순복할 의무 하에 있게 하며, 헌법 해석에 관한 문의에 따르는 총회의 답변이 권위가 있으며, 교회의 도리와 덕행에 관한 증언이 곧 신앙고백의 의미와 이를 적용하는 교회의 선언이 되고, 또한 재판사건에 대한 총회의 결정은 최종적이니 순복할 수 밖에 없고, 그 후회(後會)가 이를 취소하거나 정정할 수 없다. 그러나 명백한 착오는 정정할 수 있다.”

지금 총신대 운영이사회 문제는 일명 총신측과 총회측으로 나누어져 갈등국면을 보이고 있다. 이유야 어쨌든 총신측은 총회측과 맞서는 형국으로 비춰지고 있다.
 
요즘 총신측에서 총회측과 맞서고 있다고 판단되는 일부 인사들이 마치 총신의 주인인 것처럼 총신대학교를 걱정하고 운영이사회를 걱정하는 본심이 과연 총신 때문인지 자신들에게 주어진 권력 때문인지 묻는 인사들이 많다. 그래서 “알다가도 모르겠다”고 말하기도 한다.

총신 운영이사회 문제로 말이 많다. 제아무리 말이 많아야 금년 9월 제101회 총회에서는 이 모든 쟁론은 종결될 것이다. 왜냐하면 그 운영이사회는 총회 산하기관이기 때문에 총회가 판단하고 해석하기 때문이다.
 
설령 법원에 소송을 진행한다고 할지라도, 가사 그들이 승소한다고 할지라도 제101회 총회에서 새롭게 의결 될 경우 평정되어 이를 법원에 제출하면 소의 이익이 없다며 기각될 여지가 많다.

이제 정말 총신을 사랑하고 총회를 사랑하는 본심의 출처가 조건 없는 순수함 그 자체인지, 아니면 자신들에게 주어진 조그만한 권력의 로얄제리 때문인지 언젠가는 밝혀질 것이다. 총신을 통해 갖고 있는 권력을 상실 할 때에도 지금처럼 총신을 사랑하기를 바랄 뿐이다.
 
 
배너
배너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총신대 재단이사회 총회 흔적 지우기 정관변경 충격 /리폼드뉴스
총신대 총장 답변, “정관변경 나도 궁금하다” /리폼드뉴스
제102회 총회 총대 영구제명 건, '법원 판단받는다' /리폼드뉴스
법원, 충남노회 노회개최 금지 가처분 기각 /리폼드뉴스
폐당회 2년 유예기간 중 위임목사, 노회장 총회총대 자격유무 /리폼드뉴스
강도사 설교권, 목사의 설교, 및 치리권의 인허 임직식 /리폼드뉴스
울산남교회 소송의 경과 “남송현 목사 측 완승” /리폼드뉴스
사실확인 없이 금품수수 폭로자 명예훼손죄로 피소 /리폼드뉴스
마지막날 총회 회무 무효되면 총회재판국 판결이 확정 /리폼드뉴스
총신대 재단 정관변경, 이사자격 ‘총회소속’ 삭제 꼼수 /소재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