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소재열 목사 헌법 해설
노회 교권 실세들의 양심의 자유와 교회 자유 파괴
양심의 자유와 교회의 자유는 견제와 균형을 이룬다.
기사입력: 2018/11/29 [11:36]  최종편집: 리폼드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소재열
배너

▲     ©리폼드뉴스
‘양심대로 판단할 권리를 침해한 자, 치리대상’이라는 논지는 본 교단(예장합동) 헌법의 정치편에 규정된 장로회 정치원리에 규정된 양심의 자유에 국한함을 그 전제로 한다


교단헌법에 규정된 장로회 정치원리 중에 ‘양심의 자유’와 ‘교회의 자유’가 있다. 이 자유는 장로회 정치원리에서 매우 중요한 원리로서 교회운영에 있어 객관성과 합리성을 담보한다.


성경은 “형제들아 너희가 자유를 위하여 부르심을 입었으나 그러나 그 자유로 육체의 기회로 삼지 말고 오직 사랑으로 서로 종노릇 하라.”(갈 5:13)고 했다.


이스라엘 백성들이 애굽에서 해방을 받게 하여 자유를 주신 것은 방종이 아니라 하나님의 종이 되도록 하기 위해서였다.

교단헌법이 교회 신자들에게 주신 양심의 자유가 있다. 양심의 자유는 바로 이런 성경적 의미가 있다. 양심에 따라 판단할 수 있는 자유를 주셨지만 그 양심대로 판단은 곧 교회의 자유에 의해 설정된 규정을 지켜야 할 자유가 있다.


교회의 자유에 의해 규정된 교단헌법에 따라 노회 회원들이 양심대로 판단할 자유가 있다. 교단헌법을 위반한 양심의 자유는 교회의 자유에 대한 제한을 받아야 한다.


자신이 지지하는 후보를 위해 양심대로 판단하고 행동할 수 있는 자유가 있지만 그 양심의 자유는 교회의 자유에 의해 규정된 선거 규정을 잘 지켜야 한다.

양심의 자유와 교회의 자유는 서로 견제와 균형의 조화를 이루어 절대 권력과 부패를 방지하는 역할을 한다.


노회에서 교단헌법이 보장한 양심의 자유와 교회의 자유에 의해 설정된 권징조례의 적법한 절차에 따라 치리회인 노회가 특정 사안에 관해 불법으로 결의하였다고 판단할 경우 참석자 가운데 3분의 1의 서명을 받아 상회에 소원하였을 경우 상회의 결정이 나올 때까지 하회의 결정은 중지된다.


이러한 절차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불법적인 결의를 주도했다고 평가되는 노회의 핵심 주도세력들이 소원서에 서명한 자들을 협박한다. 이는 양심의 자유와 교회의 자유에 역행한 행위이다. 곧 장로회 정치 원리를 파괴한 자들이다.


이들의 협박과 강박에 대해 입증할 수 있는 증거를 채증하여 교단 내 법정에 소송을 제기하여서라도 이를 바로 잡아야 한다. 이 역시 거부될 경우 국가 법정에 소송을 제기하여서라도 이를 바로 잡아야 한다. 그들이 목회하고 있는 현장에 이러한 불법을 알려야 한다.


부당한 교권의 압력이나 그 교권이 실세들이 더 이상 100년 넘게 지탱해 온 장로회 정치원리를 부정하거나 훼손하지 않게 하여야 한다. 그렇지 아니하면 이러한 아름다운 정치원리와 성경적 정신이 후대에 계승되지 못할 것이다.


배너
배너
배너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