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년 전 원로 목사 추대와 후임 목사 청빙 절차

노회는 선히 지도해야 하며 불법 전례를 만들면 안 된다.

소재열 | 기사입력 2022/01/03 [06:13]

정년 전 원로 목사 추대와 후임 목사 청빙 절차

노회는 선히 지도해야 하며 불법 전례를 만들면 안 된다.

소재열 | 입력 : 2022/01/03 [06:13]

 

  © 리폼드뉴스


(리폼드뉴스) 대한예수교장로회 총회(합동)는 항존직과 관련 모든 직원은 70세 정년제의 적용을 받는다. 총회는 만 70세까지는 만 71세 하루 전날로 유권해석을 했다. 통합 측은 만 70세 되는 연말로 규정하고 있다.

 

70세가 되면 본인의 사임 의사와 상관없이 은퇴하여야 하며, 노회가 파송한 임시 당회장에 의해 원로 목사 추대와 후임 담임목사 청빙 절차가 이루어진다.

 

그러나 만 70세 정년 이전에 은퇴하는 경우가 있다. 비록 교단 헌법에 반한 교회 정관에 만 65세에 은퇴한다고 할지라도 그것은 교회 사정이다. 교회의 특별한 사정으로 만 65세에 은퇴하게 돼 있다고 할지라도 담임목사는 반드시 노회에 정년 전 위임목사 사임서를 제출해야 한다.

 

노회는 교회 헌법(교단 헌법)에 따라 정년 전 은퇴는 반드시 사임서를 받은 후 원로 목사 추대와 후임 담임목사 청빙 절차를 진행하도록 해야 한다. 정년 전에 은퇴하고자 하는 담임목사가 노회에 사임서를 제출한 후 노회가 파송한 임시 당회장에 의해 당회와 공동의회 소집이 이루어지지 않으면 효력이 없다. 소집권자의 하자는 치명상이다.

 

교회 헌법과 총회 결의는 중요한 원칙이 있다. 첫째, 해당 교회 담임목사가 궐위(허위교회, 담임목사 없는 경우)일 때 노회가 파송한 임시 당회장에 의해 후임 목사 청빙 절차를 이행한다. 둘째, 정년 전에 사임하고 후임 목사를 청빙하려고 할 때는 반드시 담임목사 사임이 전제되어야 한다.

 

그 이유는 현존하는 담임목사의 법적 효력이 유지되고 있는 상태에서 또 다른 담임목사를 청빙하는 절차를 이행할 수 없기 때문이다. 담임목사가 노회에 사임서를 제출하면 노회는 임시 당회장을 파송하여 원로 목사 추대 절차와 후임 목사 청빙 절차를 진행한다. 이때 임시 당회장이 당회와 공동의회 소집권자가 되며 해당 교회의 법률행위의 임시대표자가 된다.

 

이 경우 원로 목사 추대와 후임 목사 청빙을 위한 당회와 공동의회 소집권자는 노회가 파송하는 임시 당회장이어야 한다. 본인이 현존하는 담임목사인데, 정년 전에 은퇴한다는 이름으로 자신이 또 다른 담임목사를 청빙하는 공동의회를 소집하고 의장이 된다는 것은 교단 헌법과 총회 결의 위반이요, 법리 오해이다.

 

이런 이유로 총회 결의와 제106회 총회 임원회의 유권해석과 답변은 정년 원로 목사는 사전 사임을 전제 조건으로 하고 있다. 사임한 후에 원로 목사 추대와 후임 목사 청빙이 이루어진다.

 

사임하지 않고 본인이 후임 목사 청빙을 위한 공동의회 소집과 의장이 되는 것은 권한 없는 자에 의한 공동의회 소집이 되므로 법적 효력이 없다.

 

지교회 원로 목사 추대 예배는 당회 주관이 아니라 노회 주관이다. 공동의회에서 원로 목사 추대를 위한 투표를 하고 이를 노회에 승인해 달라고 요청한다. 노회의 승인이 있을 때 노회 주관으로 해당 교회에서 원로 목사 추대식을 거행한다.

 

후임 담임목사 역시 공동의회에서 청빙 결의를 한 후 노회 승인을 받아야 한다. 노회 승인을 받은 후 부임하여야 한다. 노회 승인을 받지 아니하면 부임해서도 안 된다. 노회 승인이 부결될 때 이미 부임한 담임목사의 대표권이 문제가 될 수 있다. 

 

노회는 철저히 노회 승인이 없는 경우 부임하는 경우를 철저히 관리하여야 한다. 뗏법은 또 다른 혼란과 분쟁을 가져오게 되어 주의가 요청된다. 건강한 교회의 요건은 원칙을 지키는 것이다. 이것이 바로 장로회의 민주적 정치의 원리이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