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신대 선임된 정이사들, 법인 정관부터 개정해야

소재열 | 기사입력 2021/03/15 [08:23]

총신대 선임된 정이사들, 법인 정관부터 개정해야

소재열 | 입력 : 2021/03/15 [08:23]

 

제104회 총회에서 총신운영이사회 폐지안이 670표의 압도적인 표차로 폐지안이 가결되었다.  © 리폼드뉴스


(리폼드뉴스)  '학교법인 대한예수교장로회 총신대학교'의 법인 이사들이 교육부로부터 전원 해임을 당하고 임시이사가 파견됐다. 전 이사들이 '잘했는데도 해임을 당했을까'라는 질문을 해 보는 부분이다. 우리 교단의 아픈 부분이었다.

 

전이사들은 총회와 무관하게 독자적인 자체결의로만 이사들을 선임하고 설립자인 총회와 무관한 방향으로 법인 정관을 개정해 버렸다.

 

1971년 처럼 법인 이사회의 파행에 대해 학생들의 소요 사태는 일명 총신 사태를 유발했다. 관할청인 교육부는 임시이사 임기를 종료하고 정이사를 선임하여 이사회를 정상화 시키기 위해 이사 후보 추천을 요청해 왔다.

 

총신대학교의 정상화를 위하여 관할청은 가장 중요하게 여기는 총회의 문제가 아니라 학생들의 학습권이판단의 근거가 되었다. 결국 사학분쟁조정위원회는 정이사를 선임하여 교육부에 통보했다. 교육부는 관련자들의 신원조회를 마친 다음에 임원 취임승인을 하여 정상화가 이루어진다.

 

제104회 총회는 운영이사회를 폐지하면서 학교법인 대한예수교장로회 총신대학교의 임원(이사) 정원으로 30명을 증원하는 문제를 골자로 한 법인 정관 변경안을 통과하여 이를 이사회로 하여금 처리도록 했다. 제104회 총회 결의는 다음과 같다.

 

"총신대학교 운영이사회를 폐지하고 법인이사를 30여 명으로 증원하도록 찬반 투표를 실시하매, 총 투표수 1,048표 중 찬성 670, 반대 364, 기권 14표로 가결하되."

 

정이사로 선임된 이사들은 이사회가 정상화 될 때 가장 먼저 정관변경 결의를 해야 한다. 이사 정수를 30명으로 하되 특별히 그동안 총회가 결정하여 지시한 임원(이사)의 임기를 종전대로 총회 70세 정년제로 다시 환원해야 한다.

 

그리고 임원(이사) 선임과 법인 정관 변경을 이사회의 독자적인 결의로만 둘 것이 아니라 총교단체인 총회가 설립한 장신과 고신, 기장, 침신과 같이 총회의 인준과 승인을 받아 이사회가 결의하는 방식으로 개정하여야 한다(소재열, "총회와 학교법인 총신대학교 법적, 재도적 관계 고찰", 제102회 총회 보고서 644-663, 참조).

 

정이사로 선임한 이사들은 딴 마음을 가지면 안된다. 또 과거 처럼 총신대학교 이사회를 장악한 목적으로 음흉한 생각을 하면 안된다. 전 이사들이 정관에서 삭제한 "본 교단 목사와 장로 중에서"를 다시 복원해야 한다.

 

그리고 임원선임, 자격, 정관변경, 해산규정 등은 반드시 설립자인 종교단체와 관련 속에서 법인 정관을 다른 종교단체가 운영하는 직영신학교 처럼 해야 한다.

 

그리고 국가의 각종 법령 속에서 요구한 여성이사 균형에 대한 문제는 총회와 합의하여 목사와 장로로 하되 권사를 포함하여 이 문제를 해결하는 방법도 좋은 방법 중에 하나로 보인다.

 

이번 정이사는 자칫 잘못하여 과거 전 이사들과 다를 것이 없다는 평가를 듣지 않도록 해야 한다. 사심을 버리고 본인들이 은퇴 후에도 총신대학교가 총회와 관계속에서 잘 운영되도록 정관 변경을 통해 전기를 마련해 두어야 한다. 

  

이번 정이사들의 진정성 있는 정관변경을 기대해 본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