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무목사 재판권 없음의 제103회 총회결의는 당회로 제한

소재열 | 기사입력 2020/11/10 [23:43]

시무목사 재판권 없음의 제103회 총회결의는 당회로 제한

소재열 | 입력 : 2020/11/10 [23:43]

 

 

위임목사 외 재판권 금지 관련

강중노회장 강원석씨가 헌의한 위임목사 외 시무목사, 임시당회장 재판권 금지의 건은 헌법대로 하기로 가결하다(재판권이 없음).(103회 총회 결의)

 

[리폼드뉴스] 위의 헌법 유권해석은 필자가 섬기는 강중노회에서 제103회 총회에 헌의한 내용에 대한 결정이다. 이 유권해석에 대한 질의는 지교회 당회에서 위임목사가 아닌 시무목사(미조직교회 시무목사, 조직교회 시무목사)와 임시당회장은 당회에서 재판권이 없다는 결의이다.

 

왜냐하면 지교회 당회에서 재판권을 갖는 재판장이 되려면 지교회 교인들의 기본 치리권에 대한 복종서약을 받아야만 치리권(재판권)이 있다. 이러한 치리권은 당회원인 장로에게도 있다. 이는 장로 임직시 교인들로부터 치리에 복종하겠다는 복종서약을 받았기 때문이다.

 

임시당회장이 당회를 주관하면서 재판을 하는 경우, 시무목사가 치리권을 행사하는 일로 인하여 교회가 혼란이 임함으로 이같은 헌의를 하여 총회적인 유권해석을 받았다. 이는 당회로 제한한 유권해석이다.

 

그러나 이같은 제103회 총회의 유권해석은 노회에서 시무목사가 재판권이 없다는 결의는 아니다. 103회 총회 헌의안 원안을 보면 자세히 나와 있다.

 

총회는 시무목사가 총대가 될 수 없으므로 시무목사가 총회 재판국 국원이 될 수 없다. 그러나 노회는 상황이 다르다. 위의 제103회 총회 유권해석을 노회의 시무목사에게 적용하면 안된다.

 

오히려 제98회 총회는 임시목사의 위원 및 국원 관련; 진주노회장 정병표씨가 헌의한 재청빙청원을 받지 않은 임시목사가조사처리위원, 재판국 국원이 될 수 있는지 질의의 건은 불가함을 가결하다.”라고 유권해석을 했다.

 

위의 규정은 계속시무청빙을 받은 임시목사(시무목사)는 재판국원이 될 수 있다고 해석할 수 있다. 총회가 노회에서 계속시무청빙 받은 시무목사가 조사처리위원과 재판국 국원이 될 수 없다는 유권해석이 없는 한 가능하다고 볼 수 있다.

 
시무목사를 노회재판국 국원을 제한하는 총회 결의는 다음과 같은 교단헌법의 성문규정을 위반할 수 없다.
 
권징조례 제117조 노회는 본 관내 목사와 장로 중에서 재판국원을 투표 선정 할 수 있으니
여기서 노회 재판국은 시무목사를 제외하는 규정으로 해석할 수 없다. 교단헌법을 개정하지 않는 한 노회 정회원인 시무목사를 노회 재판국 국원에서 제외할 수 없다.
 
관련기사 바로가기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