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05회 총회 임원 입후보자 윤곽 드러나

리폼드뉴스 | 기사입력 2020/07/20 [21:35]

제105회 총회 임원 입후보자 윤곽 드러나

리폼드뉴스 | 입력 : 2020/07/20 [21:35]

 

▲ 제105회 총회 총회장 후보에소강석 목사가 서류를 접수하여 등록했다.     ©리폼드뉴스

 

 대한예수교장로회 제105회 총회 임원 후보의 윤곽이 드러났다. 선거관리위원회(이하 선관위’)에서 공식적으로 자격 심사를 통해 후보로 확정할 때 정식 후보자가 된다. 아직 은 후보자가 아닌 입후보자이다.

 

입후보자는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선관위의 결정으로 후보자로 확정되겠지만 그렇다고 하나님 앞에서, 사람 앞에서 후보자 자격에 하자가 있을 수 있다. 만약에 하자에 대한 자격 미달에 대한 사유가 드러날 때 목회하는 교회에까지 영향을 받을 수 있다.

 

105회 총회 임원 중에 정임원 입후보자는 1년 전에 이미 총대들에게 평가와 심판을 받았다. 이런 이유 때문에 또 총대들에게 투표로 신임을 물을 필요 없이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투표하지 않고 정 임원으로 취임한다.

 

현제 제104회 총회 부총회장인 소강석 목사(경기남노회, 새에덴교회), 부서기 김한성 목사(서울강서노회, 성산교회), 부회록서기 정계규 목사(진주노회, 사천교회), 부회계 박석만 장로(서수원1노회, 풍성한교회) 등은 정임원 후보로 등록하였다.

 

105회 총회 부임원 후보에 부총회장 배광식 목사(남울산노회, 대암교회), 남태섭 목사(대구노회, 대구서부교회), 장로 부총회장에 송병원 장로(경평노회, 늘사랑교회), 양성수 장로(서울노회, 신현교회) 등이 입후보 했다.

 

또한 부서기는 허은 목사(동부산노회, 부산동현교회)는 단독이며, 부회록서기에는 이종철 목사(함동노회, 두란노교회), 신규식 목사(동평양노회, 새샘교회)가 입후보했다. 부회계는 홍석환 장로(대경노회, 강북성산교회) 등이다.

 

총회장에 입후보한 소강석 목사는 2005년 개혁교단과 합동한 후 15년 만에 첫 개혁 측 인사가 총회장이 되는 기록을 남기게 됐다. 소강석 목사는 기회이면서 막중한 책임감이 있다. 문제되지 않았던 것들도 문제될 시킬 가능성이 있다. 정치의 쓰라린 아픔도 극복해야 한다.

 

소강석 목사 주변 인사들은 소강석 목사가 총회장으로 그 직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기도해야 한다. 전면에 등장하는 것은 조심해야 한다. 소강석 목사는 한계를 극복하고 정치적인 리더십의 인정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 현재는 입후보자 신분이라는 점과 총회장 입후보자, 후보자도 선관위 제재 규정이 적용된다는 점도 사전에 인지하고 있어야 한다. 

 

소강석 목사는 총회장의 1년 직무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앞으로 본 교단을 대표하여 한국교회 연합을 위한 리더십을 발휘해야 하는 중차대한 사명을 갖고 있다. 이를 위해 전 단계로 총회장으로 그 임무를 잘 완수해야만 가능한 이야기이다.

 

총회장을 도와 총회를 섬길 서기와 부회록서기의 직무는 대단히 중요하다. 서기 후보자 김한성 목사와 부회록서기 정계규 목사는 탁월한 행정력뿐만 아니라 순간순간 문제 앞에서 이를 극복하고 해결하는 해결능력을 갖고 있는 인사들로 평가되어 총회장에게 커다란 힘이 되어 줄 것이다.

 

특히 총무 선거는 총무 직무에 부합한 인물을 선출해야 한다는 것이 대체적인 평가다. 제105회 총회부터 총무의 직무는 총회가 파한 이후 총회의 대외적인 관련 직무를 수행한다.

 

총회장과 더불어 한국교회 연합사업과 대 국가적인 관계에서 언제나 총회를 대표하여 대응하는 자로서 직무를 감당할 수 있는 인물을 선출해야 한다. 총무에는 고영기 목사(평양노회)와 김정호 목사(동안주노회)가 입후보하여

 

총회장은 임원 밖의 인사들에게 자문을 받아 일 처리하는 것보다 임원 내에 관련 인사들과 충분한 소통을 통해 문제들을 극복해 나가는 것이 가장 합리적이다. 총회장이 되고 보면 주변에 훈수를 두는 인사들이 너무나 많다. 그래서 때로는 그 훈수들로 더욱 문제가 되는 경우가 많다.

 

이러기 위해서는 제105회 총회 총대들은 부임원 선거를 잘해야 한다. 자신의 감정과 한을 가지고 총회임원이 되어 총회를 개혁해 보겠다는 인사들을 임원으로 선출할 때는 총회는 더욱 어려워진다.

 

그리고 이미 드러나 약점에 대해 입에 오르내리는 인사들이 당선된다면 그들은 임기가 종료될 때까지 계속된 협박을 벗어나기 힘들며, 그 협박 때문에 공정한 행정력과 리더십을 감당할 수 없다. 그들의 요구에 휘들 릴 가능성이 높다.

 

이번 제105회 총회에서는 부총회장에 입후보한 배광식 목사와 남태섭 목사의 양자 대결이 최대의 이벤트 될 것이다. 부총회장 투표는 곧 총회장의 투표와 같다. 총대들은 누가 더 훌륭하느냐가 아니라 누가 무리 없이 총회를 섬길 것인가를 판단하여 투표할 것으로 보인다.

 

장로 부총회장 입후보자는 전국장로회연합회 회장을 역임한 송병원 장로와 총회의 주요 여러 부서와 기관에서 활동했던 양성수 장로의 대결에서 총대들은 어떤 성향의 인물을 선호할 것인지 주목된다.

 

그동안 총회 임원선거에서 임원 후보 재수생들에게 기회를 주는 것이 정서인 점으로 미루어 이번 제105회 총회에서도 통할 것인지 주목된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PHOTO News
메인사진
예장합동총회를 이끌어갈 지도자는 누구인가?
메인사진
[기획특집①] 총회와 총신대, ‘평양장로회신학교 설립’
메인사진
교회 표준 회의법 제1강
메인사진
[신간] 교회 표준 회의법, 회의록 작성 실제
메인사진
항존직(목사 장로 집사)의 필독서, 교단헌법 해설집(예장합동)
메인사진
[신간] 예장합동 헌법, 권징조례 해설집 출간
메인사진
예장합동, 항존직 만70세 유권해석 혼란 없어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