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신대 법인 이사회, 이상원 교수 해임 통보

교수의 강의, 성희롱과 반동성애로 의견 나누어지다.

리폼드뉴스 | 기사입력 2020/05/19 [23:41]

총신대 법인 이사회, 이상원 교수 해임 통보

교수의 강의, 성희롱과 반동성애로 의견 나누어지다.

리폼드뉴스 | 입력 : 2020/05/19 [23:41]

 

이상원 교수가 징계위원회에 출석하고 있다.  © 리폼드뉴스

 

【(리폼드뉴스)학교법인 대한예수교장로회 총신대학교’(이사장 직무대행 이승현)는 지난 18일 관련 교수에게 징계 의결서를 통보했다.

 

이상원 교수에게는 해임으로, 김 모 교수는 정직 1개월이 의결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상원 교수는 내년 2월 정년 은퇴를 준비하고 있었다.

 

이 교수가 수업시간에 동성 간 성행위에 대한 문제점을 설명하는 인간론과 종말론수업에서 동성 간 성행위가 성경의 창조원리에 반한 내용이라는 취지로 강의했다.

 

그러나 강의를 들었던 일부 학생들은 설명이 너무 자세하고 불쾌감을 유발해 성희롱이라며 사과를 요구했고 학교 측에는 징계를 요구했다.

 

총학생회는 학교 측인 법인 이사회에 성희롱에 대한 관련 교수에 대한 징계를 신속히 조치해 달라고 촉구했다. 이에 이 교수는 학생들에 대해 명예훼손에 대한 법적 조치 방침을 밝힌 사실에 대해 이를 ‘2차 피해에 해당한다고 판단했다.

 

그리고 총학생회와 관련 학생들에게 오히려 동성애를 지지하고 주장하는 세력이라고 비판한 것은 학내 문란으로 판단했다. 징계 사유가 강의 시간에 성희롱에 대한 발언으로 끝난 것이 아니라 이 교수의 후속 조치가 징계에 불리하게 작용 됐다.

 

법인 이사회는 이같은 징계 처분 사유의 근거로 강의 시 해당 발언 녹취록과 제보 내용, 대책위원회의 조사 내용, 그리고 해당 교수가 총학생회에 보낸 내용증명, 학내 대자보, 각 언론의 관련 보도 등을 제시했다.

 

자신을 변호하기 위해 사용했던 수단들이 오히려 징계사유의 근거가 되는 형국이 돼 버렸다. 이는 교원 소청심사위원회에서도 불리하게 작용될 것으로 보인다. 이 교수는 그동안 성경의 원리를 가르치는 과정에서 동성 간 성행위의 문제점을 알리기 위해 필요한 강의였다고 주장해 왔다. 그리고 법인 이사회의 절차적 하자를 주장해 왔다.

 

이상원 교수는 그동안 자신의 강의 내용이 학문의 자유와 교수의 자유에 해당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리고 성희롱에 대한 대법원의 판례법리에 근거하여 자신의 강의 내용은 성희롱에 해당 되지 않는다고 했다. 그러나 이러한 주장은 징계위원회와 법인 이사회를 설득하지 못했다.

 

이 교수가 이에 불복하여 교육부 교원소청심사위원회에 재심청구를 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만약에 재심청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법원에 소송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반대로 학교측이 패소할 경우, 학교 측 역시 불복하여 법원에 소송으로 이어질 것으로 보여 당분간 소송은 피할 수 없어 보인다.


금년 9월 제105회 총회에 총신대 이상원 교수 징계에 대한 반대의견을 헌의한 노회도 있어 총회가 학교법인 총신대학교 이사회의 결정에 반대의견을 낼 수 있는 사안인지 그 귀추가 주목된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PHOTO News
메인사진
교회 표준 회의법 제1강
메인사진
[신간] 교회 표준 회의법, 회의록 작성 실제
메인사진
항존직(목사 장로 집사)의 필독서, 교단헌법 해설집(예장합동)
메인사진
[신간] 예장합동 헌법, 권징조례 해설집 출간
메인사진
예장합동, 항존직 만70세 유권해석 혼란 없어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