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04회 총회33] 총신대 신대원 원우회 제104회 총회장에 전 법인이사 징계 의결 전달

리폼드뉴스 | 기사입력 2019/09/27 [05:40]

[제104회 총회33] 총신대 신대원 원우회 제104회 총회장에 전 법인이사 징계 의결 전달

리폼드뉴스 | 입력 : 2019/09/27 [05:40]

▲     © 리폼드뉴스


제104회 총회가 금용일 9시가 넘어 파회되었다. 저녁회무가 시작되는 7시부터 총신대학교 신학대학원 원우회가 전 법인이사들을 제104회 총회가 아무런 징계없이 본회에서 인사한번 한 것으로 면죄부를 준 것에 대해 부당하다며 유인물을 돌렸다.

 

원우회는 전 재단이사들의 면직출교에 관한 원우총회 의견 전달의 건에 대한 유인물이었다.

 

원우회는 "지난 수요일 104회 통회에서 전 재단이사들이 사과하는 것으로 지난 모든 일을 용서한다는 결의를 접했다"며, "이는 지난 학내 사태를 함께 싸워 이겨낸 원우들에게 큰 실망감을 주는 결과였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서 "신대원 원우들은 총회에 전 재단이사들에 대한 면직 출교에 대한 안건을 올리게 되었다"고 밝혔다. "학교를 사분오열한 전 재단이사들에 대한 제대로 된 처벌이 없다면 총신이 아직 정상화 되지 않았다는 것이 원우들의 의결이다"라고 밝혔다.

 

▲     © 리폼드뉴스

 

▲     © 리폼드뉴스

 

 

광고
광고
광고
PHOTO News
메인사진
총회재판, 객관적 증거 입증 책임은 고소자의 몫
메인사진
[신간] 예장합동 헌법, 권징조례 해설집 출간
메인사진
제104회 총회 임원후보 정견발표 관전평
메인사진
예장합동, 항존직 만70세 유권해석 혼란 없어야
메인사진
제104회 총회 이슈, 70세 정년제 연장 헌의
메인사진
[복음성가] 김문기 장로, '신기루 인생'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