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회 선거관리위원회에 공개 질의

출마자들이 지역을 순회하며, 총대들에게 식사와 교통비 지급이 합법인지 여부

리폼드뉴스 | 기사입력 2019/04/29 [02:17]

총회 선거관리위원회에 공개 질의

출마자들이 지역을 순회하며, 총대들에게 식사와 교통비 지급이 합법인지 여부

리폼드뉴스 | 입력 : 2019/04/29 [02:17]

 

▲ 제103회 총회에서 임원 선거를 위해 총대들이 투표를 하고 있다. 본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음.   © 리폼드뉴스

 

【(리폼드뉴스)대한예수교장로회 총회(합동)는 성경과 교단헌법, 총회규칙, 선거관리규정에 근거하여 총회 임원 등의 선거관리 업무를 관장한다,

 

공정성과 투명성을 위한 선거관리업무는 선관위가 추구하여야 하는 최대의 가치이다. 공정한 선거는 물론, 선거규정보다 더 엄격하게 적용하여야 하는 이유는 성경과 교단헌법에 규정한 적법 적차의 준수와 총대들의 양심의 자유와 교회의 자유가 훼손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이다.

 

총회 선거규정보다 더 엄격하게 준수하여야 하는 교단헌법에 교회에서나 어떤 회에서든지 투표하는 일에 대하여 사회에서와 같이 인위적으로 선거운동을 하여 당선시키고자 하는 사람의 성명을 기록하여 돌리거나 방문 권유하거나 문서로나 집회를 이용하여 선거 운동하는 일을 금한다.”라고 했다.

 

여기서 문제가 되는 것은 총회 임원선거 운동에서 출마자, 입후보, 후보자, 측근들이 각 지역을 순회하며 총대로 선출된 자들을 방문하거나 이들을 지역별로 모아놓고 식사를 제공하고 교통비를 제공하는 행위가 선거법에 위반인지 여부이다.

 

총회 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전계헌 목사)는 이같은 행위가 교단헌법과 선거관리규정이 금하고 있는 것인지, 아니면 허락한 것인지 여부를 판단해 달라는 것이다.

 

만약에 출마자들이 전국을 순회하며 투표권을 갖고 있는 예비 총대들에게 식사 제공과 교통비 제공이 선거법 위반이 아니라고 한다면 어떠한 규정에 근거한 결정인지를 밝혀주기를 바란다.

 

이러한 행위가 하나님 앞에서, 혹은 교단헌법과 총회 선거규정이 엄격하게 금하고 있고 이를 불법이라고 규정하고 있다면 이를 단속할 것이며, 제보를 받겠다는 결정을 하여 공포해 주기를 바란다.

 

선관위는 성경과 총회 규정이 언급한 공익적 유익을 위하여 여론이 형성될 수 있도록 홍보하여야 한다. 이는 선거업무 관리자의 직무이다.

 

선관위는 하루 빨리 이 부분을 결정해 주기 바란다. 이런 결정은 선관위에 청원해 온 사항이 아니어서 안건으로 취급할 수 없다며 소극적으로 회피해서는 안될 것이다.

 

선관위는 공정성과 성경에 근거한 총회 총대들의 양심의 자유가 지켜질 수 있도록 사전 홍보에 만전을 기해주기 바란다.

 

위와 같은 내용으로 공개 질의한다.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