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세례 예식 추가 공고, '교단의 표준예식서에 반한다'

행정은 교단헌법에 근거, 일부 인사들의 과욕이 교단의 정체성을 혼란케 한다.

소재열 | 기사입력 2019/03/25 [05:03]

어린이 세례 예식 추가 공고, '교단의 표준예식서에 반한다'

행정은 교단헌법에 근거, 일부 인사들의 과욕이 교단의 정체성을 혼란케 한다.

소재열 | 입력 : 2019/03/25 [05:03]

 

 

【(리폼드뉴스)대한예수교장로회(합동) 제103회기 총회장은 어린이 세례 표준예식서를 발표하고 이것이 개정헌법과 상충된다는 <리폼드뉴스>의 기사 이후 수정을 가하여 재 공고했다. 재 공고 역시 문제가 되어 제104회 총회 결의에 의해 작성된 교단의 표준예식이 혼란되지 않도록, 훼손되지 않도록 하여야 한다.

 

103회 총회에서 개정된 헌법은 어린이 세례를 추가하되 이 어린이 세례는 유아세례와 같은 맥락의 세례로 규정하였다. 따라서 어린이 세례는 본 교단 표준예식서의 유아세례의 의식절차를 따르면 아무런 문제가 없다.

 

어린이 세례 문답집은 이미 총회에서 발행한 유아 세례 문답집과 똑 같이 시행하면 된다. 그런데 어린이 세례가 유아 세례와 다른 것으로 전제하여 별도로 창작하여 만든 것은 착오이다.

 

그런데 이번 제103회기 총회임원회는 아직 제104회 총회에서 승인도 받지 않는 아린이세례 문답집 예식서를 만들어 본 교단 <표준예식서>와 상충된 예식서를 내놓아 두 종류의 표준 예식서로 본 교단의 전국 지교회에 혼란만 가중시키고 있다.

 

본 교단은 <표준예식서>가 있다. 어린이 세례가 유아세례와 다르게 별도의 예식이 필요하다면 표준예식을 개정하는 절차를 밟으면 된다. 그런데 어린이 세례는 유아세례와 같기 때문에 별도의 어린이 세례 서약이 문답집을 만들 이유가 앖다. 어떤 자들의 주도로 제104회 총회의 허락도 없이 두 종류의 표준예식서를 내놓았는지 도무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

 

본 교단의 표준 예식서는 다음과 같은 총회 결의에 의해 작성되었다.

 

교단 표준예식서에 대한 총회결의

1. 1978년 제63회 총회에서 예배모범에 준한 전통적 표준예식서를 사용하기로 하고 출판하다. 집필자 : 김희보, 김현중, 박병진 목사

2. 1992년 제77회 총회에서 새표준 예식서를 발행하기로 결의하고 이듬해인 1993년에 개정판이 발행되다.

감수위원 : 이삼성 이봉학 유인식 한석지 최기채

집필위원 : 김국일 김동권 이봉춘 황승기 박승준 김도빈 강문석 황덕규 우병조 박갑진 오영호 이영희 최성구 김혁석 임태득 최웅진 전대웅 김영수 최재우, 김태규.

 

본 교단헌법에서 어린이 세례를 유아세례와 같은 맥락에서 제정공포되었다. 그렇다면 전국의 지교회에서는 어린이 세례는 유아세례와 똑같은 예식으로 시행하면 된다. 어린이 세례에 대한 새로운 매뉴얼이 필요치 않다.

 

<헌법적 규칙>에 앞서 정치편에서는 다음과 같이 유아세례를 규정하고 있다.

 

5조 당회의 직무(정치 제9장 제5)

2. 교인의 입회와 퇴회

학습과 입교할 자를 고시하며 입교인 된 부모를 권하여 그 어린 자녀로 세례를 받게 하며, 유아세례 받은 자를 고시하여 성찬에 참여하게 하며 주소 변경한 교인에게는 이명 증(학습, 입교, 세례, 유아세례)를 접수 또는 교부(交附)하며 제명도 한다

 

3. 예배와 성례 거행

목사가 없을 때에는 노회의 지도로 다른 목사를 청하여 강도하게 하며 성례를 시행한다.

 

6세까지 유아(幼兒)세례를, 7세부터 13세는 어린이 세례를 줄 수 있으되 부모 중 한편만이 세례교인이면(혹은 입교인이면) 줄 수 있고, 부모의 부재 시 당회의 허락으로 가능하다.”(헌법적 규칙 제6).

 

위와 같이 성례는 당회직무로 규정되어 있다. 그렇다면 제103회 총회에서 개정공포된 내용중에 유아세례와 어린이 세례시 부모의 부재 시 당회의 허락으로 가능하다.”라고 했다.

 

이 규정에 따라 정치편에서 성례가 당회 직무로 되어 있기 때문에 당연한 규정이다. 이같은 규정은 부모 부제시 별도의 서약이 필요치 않고 유아세례와 어린이세례 서약과 같으며 이같은 서약 내용은 본 교단 헌법인 예배모범에 수록되어 있다.

 

그런데 헌법에 반한 서약, 그것도 표준예식와 별도의 예식서를 만들어 헌법과 본 교단 표준예식서에 반한 서약 내용를 추가하여 만든 이유를 이해할 수 없다.

 

103회기 임원회는 본 교단이 그동안 유지해 오고 계승해 온 표준예식서에 반한 두 종류의 예식서를 만들어 사용하도록 강요하면 안된다. 103회기 총회장은 본 건을 무리하게 제103회기 공으로 삼으려 하지 말고 이를 제104회 총회에 보고하여 교단의 표준예식서 대로 시행하도록 하여야 한다.

 

만약이 어린이 세례를 교단헌법에 추가하므로 표준예식서를 변경할 요인이 발생할 경우 제104회 총회에서 표준예식서를 개정하는 절차를 밟아야 한다.

 

어린이 세례를 표준예식서에 반한 예식서를 내놓아 본 교단이 두 종류의 표준예식서로 혼란을 가져오면 안된다. 총회는 역사적 정통성과 정체성, 교단의 신학적 입장의 반영으로 각종 행정과 예식이 집대성되어야 한다.

 

따라서 총회 일은 일부 인사들의 과욕에 의한 열심으로 교단의 정체성이 훼손되거나 무너지게 하면 안된다.

 

현재, 만13세 이하 어린이 중에 유아세례를 받지 못한 어린이들은 유아세례와 똑같은 의식과 서약 절차에 따라 어린이 세례를 주어 만 14세 이후에 입교인이 되어 공동의회 책임이 있는 회원이 되도록 하면 된다.

 

결국 제103회 총회에서 헌법이 개정공포되어 어린이 세례가 추가되었다고 할지라도 전국 교회는 전혀 다른 매뉴얼이 필요치 않다. 오직 교단의 표준 예식서의 유아세례 절차에 따라 진행하면 그것이 곧 교단헌법과 표준예식서 대로 시행하는 것으로 아무런 문제가 없다.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