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창포럼, 최명화 교수의 4차산업혁명시대 인간소통

4차산업혁명은 단순히 기술적인 변화가 아니라 인간과 인간이 소통하는 방법

리폼드뉴스 | 기사입력 2019/03/01 [18:27]

미래창포럼, 최명화 교수의 4차산업혁명시대 인간소통

4차산업혁명은 단순히 기술적인 변화가 아니라 인간과 인간이 소통하는 방법

리폼드뉴스 | 입력 : 2019/03/01 [18:27]

▲ 최명화 교수(서강대기술경영전문대학원)

 

【(리폼드뉴스)】포럼을 통해 미래를 볼 수 있는 창을 교회와 목회자에게 마련해 주는 ‘미래 창 포럼’이 제 7차 포럼을 지난 2월 22일 개최했다.

 

‘4차 산업혁명시대 목회계획 솔루션’을 주제로 지난 6차 포럼을 진행한데 이어 이번 7차에서도 좀 더 실재적인 부분을 강화해 포럼을 준비했다.

 

포럼을 준비한 김상윤 목사는 “4차산업혁명시대로 인해 일어나는 변화는 무엇이고 사람들의 사고가 어떻게 형성되고 있는지 깨닫고 목회의 방향을 잘 설정하고자 포럼을 마련했다”며 “특별히 이번 7차 포럼에서는 4차산업에 대응할 만한 목회 실재는 무엇인가에 더욱 중점을 뒀다”고 강조했다.

 

따라서 지난 6차 포럼에서는 미래에 대한 전문가를 초청했다면 이번 7차에서는 좀 더 현실적인 전문가를 강사로 세운 것.

 

이번 7차 포럼의 첫 번째 강의는 서강대 기술경영 전문대학원 최명화 교수가 맡으며 ‘4차 산업혁명이 가져오는 사회 패러다임의 변화’에 대해 강의했다.

 

최명화 교수는 “4차산업혁명은 단순히 기술적인 변화가 아니라 인간과 인간이 소통하는 방법, 연결하는 방법, 그로 인해 모든 기업이나 사람들이 자신을 브랜딩 하고 마케팅 하는 방법에 있어 일대 변혁을 가져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4차산업혁명이 가져온 사회적인 가치 변화 중 핵심은 수평의 개념”이라며 “이는 인공지능이나 로봇의 등장으로 인간화가 몰살되는 것이 아니라 여러 기술적인 도움으로 보다 인간다워지는 것이 가속화 될 것”이라고 전했다.

 

따라서 최명화 교수는 이러한 변화에 대한 인지와 통찰력을 갖고 더 나은 목회를 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강의했다.

 

최명화 교수는 “인공지능이나 로봇의 등장으로 인간화가 몰살되는 것이 아니라 저희가 좀 더 긴밀하게 컨넥트 되고 서로 위안 받고 보다 평등적인 생각에서 수평적인 사고로 서로 컨넥트 되는 시대가 될 것인데요. 그런 측면에서 교회가 차지할 역할이 매우 크다고 생각합니다. 영적허브로서 교회는 수평적인 플랫폼을 제공하고 그것을 통해 사람들이 활발히 커뮤니케이트 할 수 있는 소통의 장. 그렇게 됨으로써 어떤 가르치는 것이 아닌 사람들을 끌어들이고 유인할 수 있는 브랜드로 재탄생할 것입니다.”라고 했다.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