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신대학교 총장 선임을 위한 이사회의 고민

총신대학교 정상화를 위한 총장 선임은 중요하다.

소재열 | 기사입력 2018/12/08 [22:16]

총신대학교 총장 선임을 위한 이사회의 고민

총신대학교 정상화를 위한 총장 선임은 중요하다.

소재열 | 입력 : 2018/12/08 [22:16]

▲ 임시(관선)이사회 제2차 이사회     © 리폼드뉴스

총신대학교 임시(관선)이사회는 지난 10월 15일에 제2차 이사회를 소집하여 교육부 처분에 따라 징계위원회를 구성하고 김영우 총장을 직위해제한바 있다.


사립학교법 제58조의2(직위의 해제) 제1항 제2호에 "징계의결이 요구중인 자"에 해당된 자에 대해서 "교원의 임용권자는 직위를 부여하지 아니할 수 있다"는 규정에 근거하여 이날 김영우 총장의 직위해제를 결의했다.


이와 같은 관련 규정에 따라 10월 13일자로 김영우 총장은 직위해제되면서 대신 심상법 교수를 10월 13일부터 15일까지 총장직무대행자로 선임했으며, 그 이후 16일부터 김광열 교수를 총장 직무대행자로 선임하여 현재에 이르고 있다.


이제 총신대 신임 총장을 선출하기 위해서는 직위 해제된 전 김영우 총장에 대한 징계위원회의 징계결과를 보고받고 법인이사회에서 김영우 전 총장에 대해 해임 내지 파면을 결정하 후 신임총장 선임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적어도 금년 12월이 지나기 전에 징계위원회가 징계결과를 이사회에 보고하고 이사회는 이를 확정한 후 총장 선임을 위한 세부 규정을 마련하여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법인 정관에 의하면 총장은 이사회의 의결을 거쳐 이사장이 임명하되 그 임기는 4년으로 한다(법인 정관 제39조). 의결정족수는 “이사회는 이 정관에 특별히 규장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이사정수의 과반수의 찬성으로 의결한다”는 규정(법인 정고나 제28조 제2항)에 따라 15명 이사 정수에 8명 찬성으로 결정된다.


문제는 임시(관선)이사회가 과연 총장 선출을 위한 시행 세부사항을 어떻게 결정하여 내놓을 것인지가 관심사이다. 총신대학교는 지금은 관선이사 체제하에 운영되고 있다. 과거에는 재단이사를 포함한 총회운영이사회에서 총장을 선출하면 법인이사회에서 이를 받아 결정하는 방식을 택했다.


운영이사회에서 150여 명에 이르는 이사들을 상대로 총장을 선출하다보니 부작용도 많았고 금품수수 의혹으로 홍역을 치렀던 사례를 우리들은 잘 알고 있다. 관선이사회는 이런 형태의 후보추천을 원치 않을 수도 있다. 총장선임을 위해 운영이사회의 진흙탕 싸움을 바라지 않을 것이다.


그렇다면 총장 후보 추천을 어떻게 할 것인지에 대한 문제가 최대의 이슈로 떠오르고 있다. 현 이사회가 총신대학교 구성원이나 관련 총회를 배제한 가운데 후보를 선택하지는 않을 것이다.


그렇다고 단독 후보를 추천하도록 하지는 않을 것이다. 이는 후보를 단독으로 추천하면 이사회는 이유 없이 총장으로 선임하도록 하는 절차는 배제될 것이다. 어떤 형태로든지 공적인 총회 기구와 학교 구성원들로부터 복수의 후보를 추천받아 이사회는 어떤 후보가 총신대학교 정상화를 위해 적법한 인물인지가 판단의 기준으로 삼을 것이다.


그 이유는 임시(관선)이사회는 총신대학교를 정상화시키기 위한 주 임무를 갖고 파송되었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하여 총장 후보를 총회에 전권을 행사하도록 하지는 않을 것이다. 왜냐하면 학교 정성화를 위해 구성원들의 동의가 없을 경우 불가능하기 때문에 학교 구성원들의 의지도 중요하다.


총회가 이를 억압하여 ‘우리가 총장 후보를 추천 할 터이나 그대로 따르라’고 말할 수도 없다. 이는 총신대학교 정상화는 총회의 의지대로만 가능한 것도 아니기 때문에 총신대학교 구성원들의 의견도 무시할 수 없다.


만약에 총신대학교 구성원들을 배제한 가운데 총장 후보 추천권을 총회에만 부여하였을 경우 총신대학교 정상화는 보장할 수 없다. 이를 총회나 이사회가 강제할 수는 없을 것이다.


그러나 이상적인 방법은 학교법인 이사회에서 총장 후보 자격 조건을 결정하여 공지하고 입후보자를 상대로 복수로 2인을 추천하면 학교법인 이사회에서 1인을 결정하는 방식이 가장 이상적일 것으로 보인다. 문제는 이사회가 어떤 자격 조건을 내세울 것인지가 관건이다.


입후보자 가운데 2인 추천권은 총회와 총신대 구성원을 전체를 포함한 일명 '총장후보 추천위원회'를 합리적이고 객관적으로 조직하여 후보를 추천하는 형식이면 금상첨화라 할 수 있다. 물론 법인 이사회가 추천위원의 인원과 그 대상을 결정하여 제시해 주면 될 것으로 보인다.  


총장 선임을 위한 합리적인 절차는 총신대학교 정상화로 가는 지름길이라 생각된다는 의미에서 이번 총장 선임의 절차가 정상화의 바로미터가 될 것이다. 이사회가 고민한 결과 어떤 방식의 절차를 내놓을 것인지 그 결과가 주목된다.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