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동욱 목사 칼럼]바른말과 좋은 말

“사랑의 말, 선한 말을 하여 듣는 자들에게 은혜를 끼치게 하라”고 가르치심을 우리는 가슴에 새겨야 할 것이다.

설동욱 | 기사입력 2016/08/29 [17:20]

[설동욱 목사 칼럼]바른말과 좋은 말

“사랑의 말, 선한 말을 하여 듣는 자들에게 은혜를 끼치게 하라”고 가르치심을 우리는 가슴에 새겨야 할 것이다.

설동욱 | 입력 : 2016/08/29 [17:20]
▲     © 리폼드뉴스
 
하나님의 귀한 선물 중에서 사람에게만 준 것이 있다면 ‘말’이다. 말은 표현하는 사람의 인격을 나타낸다. 마치 좋은 나무에서 좋은 열매를 거두고 나쁜 나무에서 나쁜 열매를 거두는 것과 같은 이치다.
 
언젠가 TV에서 양파 실험을 한 것을 본 적이 있다. 컵에다 물을 붓고 양파를 올린 뒤 “난 네가 좋아, 넌 잘 자랄 거야, 사랑해,” 라고 좋은 말을 써 붙이고 좋은 말을 해 준 양파와 “난 네가 싫어, 꼴도 보기 싫어, 죽어버려,” 저주하면서 나쁜 말을 해 준 양파와 무관심 양파를 시험한 결과 좋은 말 양파는 싱그럽게 잘 자랐지만 나쁜 말 양파는 한 쪽이 썩어가면서 잘 자라지를 못했고 무관심 양파는 아예 싹도 틔우지 못한 것을 보았다. 그만큼 말은 사람뿐 아니라 식물에게까지도 영향을 미치는 것이다.
 
성경에서도 보면 나무도 좋고 열매도 좋다하든지 하라고 말하는 것을 보면 말이 그 사람의 인격을 나타내는 것이 분명하다.

그렇지만 반드시 옳은 말이 좋은 말은 아니다. 말은 시의 적절하게 사용해야 한다. 금 쟁반에 은사과처럼 시의 적절한 말이 상대방의 마음을 움직이기 때문이다. 살리는 말을 해야 한다. 상대방에게 무례히 행치 않는 것 또한 사랑의 뿌리이기 때문이다. 예수님이 우리에게 가르치신 교훈은 바른 말을 하라고 가르치는 것이 아니라 “사랑의 말, 선한 말을 하여 듣는 자들에게 은혜를 끼치게 하라”고 가르치심을 우리는 가슴에 새겨야 할 것이다.
 
설동욱목사(서울예정교회 담임, 한국기독교복음단체총연합회 대표회장)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PHOTO News
메인사진
교회 표준 회의법 제1강
메인사진
[신간] 교회 표준 회의법, 회의록 작성 실제
메인사진
항존직(목사 장로 집사)의 필독서, 교단헌법 해설집(예장합동)
메인사진
[신간] 예장합동 헌법, 권징조례 해설집 출간
메인사진
예장합동, 항존직 만70세 유권해석 혼란 없어야
많이 본 뉴스
설동욱 목사 신앙의 길라잡이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