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시 장로교단연합회, 교회정관법 세미나

교회자치법규(정관)은 결국 교회법과 관련 국가실정법과의 관계속에서 정리돼야

김종택 | 기사입력 2015/03/05 [00:32]

춘천시 장로교단연합회, 교회정관법 세미나

교회자치법규(정관)은 결국 교회법과 관련 국가실정법과의 관계속에서 정리돼야

김종택 | 입력 : 2015/03/05 [00:32]

▲     © 리폼드뉴스

춘천시 장로교단연합회 주최로 2015년 신년 목회 비전세미나가 지난 4일 춘천제일교회에서 소재열 목사(한국교회법연구소장)를 강사로 초청하여 교회분쟁을 예방에 관한 교회법 강의가 진행되었다.
 
“교회법, 알면 은혜가 됩니다”라는 주제로 열린 이날 세미나는 교회법의 중요한 한 축이 된 교회자치법규인 교회정관에 관한 강의가 진행됐다. 2부 순서로는 교회정관안을 가지고 검토하며 교회상황에 맞는 정관작성 실제에 관한 강의와 질의응답으로 진행되었다.
 
소재열 목사는 교회행정과 정치는 결국 교회론은 행정과 정치를 필요로 하는 교회론을 의미하는 것이며, 교회정치는 성경을 어떻게 이해하고 해석하느냐에 따라 정치원리가 달라진다고 강조했다. 성경해석의 결과적 산물로서 정치원리는 교황정치, 감독정치, 회중정치, 장로회정치로 구분할 때 이는 결국 성경 이해의 결과적 산물로 평가하였다.
 
장로회 정치를 추구하는 장로교단은 성경이해와 해석을 장로회 정치원리적 측면에서 해석하여 교회운영의 원리를 추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러한 교회정치원리에 따라 교회행정 역시 달라진다고 했다.
 
소재열 목사는 특히 칼빈은 기독교강요인 신앙고백(교리)과 교회법을 종교개혁의 두 축으로 삼을 정도로 교회법은 교회 본질을 지켜나가고 교회를 운영하는데 매우 필요함을 강조했다. 이러한 교회법과 행정을 필요로 하는 교회론을 신학적인 측면에서 설명한 후 반드시 교회는 한 국가 안에 존재하기 때문에 단체법적 측면에서도 이해해야 교회자치법규 문제와 교회운영의 문제가 해결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교회분쟁은 결국 법원 소송으로 이어진다는 것은 교회문제를 국가법에 호소하기 때문이라고 평가했다. 교회가 국가 안에 존재하는 한 교회문제는 국가법의 테두리 안에서 이루어져야 하며, 이를 위해 국가 실정법은 교회를 어떤 단체로 이해하여 분쟁을 판결하고 있는지 정도는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가 실정법에 저축된 정관과 교회운영을 하고 나서 ‘몰라서 그랬다’는 말로 면책이 주어지지 않는다는 사실을 힘주어 강조했다. 이번 강의는 국가 실정법과 대법원이 교회에 대해서 비법인 사단으로 본다는 점과 비법인 사단인 교회의 재산은 총유 재산으로 판단한다는 점을 민법과 대법원 판례를 중심을 설명한 후 지난 60년 동안 대법원이 교회분쟁에 대한 판결을 내놓은 결과물을 참조하면서 정관안을 가지고 구체적인 규정취지를 설명하였다.
 
이미 강원노회와 강원노회 장로회연합회의 강의에 이어서 이번에는 세번째로 춘천시 장로교단 연합회에서 세미나를 인도한 소재열 목사는 국내 최초로 교회정관법 총직을 내놓았으며, 이는 조선대학교 법학박사학위 논문을 포함하고 있다.
 
강의에 참석한 한 목회자는 교회에 이단자가 침투해 들어와 교인지위를 얻어 공동의회에서 각종 발언을 하여 물의를 일으켜 처리했다는 이야기는 교인지위 부여가 얼마나 중요한 것인지를 깨닫게 했다. 이런 측면에서 월간 목회에 소재열 목사의 기획연재 글 3월호에 “교회 교인지위 취득과 상실의 법률관계”를 참고할 경우 교회운영에 유익을 줄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PHOTO News
메인사진
예장합동총회를 이끌어갈 지도자는 누구인가?
메인사진
[기획특집①] 총회와 총신대, ‘평양장로회신학교 설립’
메인사진
교회 표준 회의법 제1강
메인사진
[신간] 교회 표준 회의법, 회의록 작성 실제
메인사진
항존직(목사 장로 집사)의 필독서, 교단헌법 해설집(예장합동)
메인사진
[신간] 예장합동 헌법, 권징조례 해설집 출간
메인사진
예장합동, 항존직 만70세 유권해석 혼란 없어야
많이 본 뉴스